치매와 치료 가능성

“치매는 치료가 불가능하지 않나요?”


치매의 원인에는 수 십 가지 질환이 있고 그중 일부는 완치 가능한 것도 있습니다. 또한 약물 치료를 통하여 증상을 완화시키거나 지연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모든 치매환자의 약10%정도는 완치가 가능하고, 30% 정도에서는 치매의 진행을 상당히 지연시킬수 있습니다. 특히 콜린분해효소 억제제를 알츠하이머형치매 환자군에 조기 투여했을 때 늦게 투여한 환자군에 비해 유의한 효과를 보인다는 연구결과가 있고, 약물을 지속적으로 장기 투여시 그렇지 않은 환자군에 비해 요양원 입소 기간을 연장시킬 수 있다는 사실도 알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질병 초기에 적극적이고도 지속적인 약물 치료는 치매환자의 증상을 완화시켜 독립적인 삶을 살 수 있는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는 점에서 대단히 중요합니다.

최근에는 아밀로이드 전구단백질를 접종한 후 실험용 생쥐에서 뇌의 아밀로이드 축적을 억제할 수 있다는 연구 이후 알츠하이머병에 대한 다양한 면역 요법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beta-secretase나 gamma-secretase의 활성을 조절하여 베타아밀로이드의 생성을 억제하거나 타우단백질의 과인산화를 차단하는 방법 등, 알츠하이머병의 칠 및 예방법을 개발하려는 노력이 계속되고 있으니 조만간 획기적인 치료법이 개발될 날이 머지않습니다.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치매 증상을 완화시키고 예방하는 데는 약물치료와 더불어 생활습관조절이 매우 중요합니다. 적절한 신체적활동(일주일 30분정도, 2회 이상), 기억력 증진활동 또는 인지기능 재활운동 그리고 사회활동 또는 인간관계를 긴밀하게 유지하는 활동 등을 통해 인지 기능의 악화를 지연시키고, 인지기능 저하 또는 치매의 위험도를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계속 발표되고 있습니다.

박경원교수(동아대학교병원 신경과)

Key point

1. 치매의 원인은 매우 다양하며 예방 가능한 원인도 있습니다.

2. 일부 치매는 완치가 가능합니다.

3. 치매는 약물치료를 통하여 증상을 완화시키거나 지연시킬수 있습니다.